비트코인 하루새 7% 급등!

비트코인의 가격이 하룻밤 사이에 7% 상승하여 21개월 만에 4만7000달러를 넘어섰습니다. 이러한 가격 상승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비트코인 현물 상장지수펀드(ETF) 승인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져 자금 유입이 일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9일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오전에 4만7209달러를 기록하여 2022년 4월 이후 처음으로 4만7000달러를 돌파했습니다. 국내 거래소에서도 업비트에서는 6338만원, 빗썸에서는 6370만원까지 가격이 상승했습니다. 이는 비트코인 가격이 6300만원을 넘은 것은 2021년 12월 이후 25개월 만의 사건입니다.

이번 가격 상승의 배경에는 SEC가 비트코인 현물 ETF를 승인할 것으로 기대되는 상황이 반영되었습니다. 현재 글로벌 자산운용사 11곳이 SEC에 비트코인 현물 ETF 출시를 신청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아크인베스트먼트와 21셰어스가 공동 신청한 건의 답변 기한이 임박한 상황입니다. SEC는 지금까지 여러 차례 승인을 연기해 왔지만, 10일이 심사 최종 기한이므로 결론이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한, 다수의 운용사가 SEC에서 추가로 요청한 사항을 반영하여 신청서를 수정하고, SEC와 가상자산 투자업체 간의 현물 ETF 승인 관련 분쟁에서 업체 손을 들어준 미국 법원에 대해 SEC가 항소하지 않았기 때문에 승인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산업 전문가들은 비트코인 현물 ETF 승인 시 기관투자자들의 대규모 자금 유입으로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SEC의 승인이 나오면 거래는 11일부터 가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한, 전문가들은 승인을 긍정적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예전 SEC 위원장인 제이 클레이턴은 CNBC 방송에 출연하여 비트코인 현물 ETF 승인이 “불가피하다”고 밝혔으며, “결정할 것이 남아있지 않다”며 “비트코인 뿐만 아니라 금융 분야 전반에 큰 진전”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미국 자산운용사 얼라이언스번스타인의 분석가는 SEC 승인 시 비트코인 가격이 올해 말에는 8만달러까지 치솟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