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세대 1000만명에 달해…5명 중 1명은 70대 이상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2023년 말 기준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따르면, 1인 가구 수가 증가하며 1인 세대가 1000만 명에 육박했습니다. 이중에서 1인 세대의 5명 중 1명은 70대 이상의 노인들이었습니다.

작년 12월을 기준으로 주민등록상 전체 세대 수는 2391만 4851개로, 전년도인 2022년 12월의 2370만 5814개 대비 약 20만 9037개(0.9%) 증가했습니다.

1인 세대 수는 같은 기간에 21만 1344개 늘어나 전체 세대 수 증가를 주도하여 993만 5600개로 기록되었습니다. 이는 전체 세대 수의 41.55%를 차지해, 전체 10세대 중 4세대 이상을 구성하게 되었습니다.

세대 구성은 2인 세대(24.53%), 4인 이상 세대(17.07%), 3인 세대(16.85%)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2인 세대는 전년도 대비 12만 개 이상 증가한 586만 6073개를 기록하였고, 3인 세대도 2만 개 가까이 증가하여 402만 9815개로 집계되었습니다.

그러나 4인 세대는 10만 개 이상 감소한 314만 8835개, 5인 세대도 3만 개 이상 감소한 74만 3232개를 기록하여 ‘다인 세대’의 감소세가 두드러졌습니다.

2016년과 작년을 비교하면 1인 세대의 비중은 34.97%에서 41.55%로 증가했지만, 4인 이상 세대는 25.13%에서 17.07%로 크게 감소했습니다.

연령대별로 1인 세대를 살펴보면 70대 이상이 19.66%로 가장 많았습니다. 고령화로 인해 독거 노인의 수가 증가한 영향으로 보입니다. 이어서 60대(18.44%), 30대(16.87%), 50대(16.45%), 20대(15.25%) 순으로 이어졌습니다.

성별로는 20∼50대는 남성이, 10대 이하 및 60대 이상은 여성이 더 많은 1인 세대를 형성했습니다.

또한, 세대당 평균 인구는 2022년의 2.17명에서 작년에는 2.15명으로 약간 줄었습니다.

행안부 관계자는 “독거 노인과 미혼 싱글 등의 증가로 1인 세대의 비중이 40%를 넘어선 것으로 보입니다”며, “정부 차원에서도 1인 세대의 증가에 따른 정책 대응을 고민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