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6년 한국에서 ‘30년 역사’ 해양오염 분야 세계 최대 학술대회 열린다

2026년에 한국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해양오염 분야 학술대회인 ‘세계 해양오염 및 생태독성학회(ICMPE)’가 관련된 소식입니다.

서울대학교는 10일에 2026년 8월에 제주에서 열리는 제11회 ICMPE를 개최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이 대회는 이전 10회 동안 홍콩에서만 개최되었으며, 이번에 한국에서 개최되면서 홍콩 이외의 국가에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행사가 될 전망입니다.

ICMPE는 해양오염과 생태독성학 분야의 최신 연구 및 동향을 공유하고, 과학자들 간 토론과 함께 해양오염 문제에 대한 해결책 모색을 위한 국제적인 플랫폼입니다. 이 학회는 1995년에 창립되어 한국과 중국 등 동아시아 해역의 황해를 포함한 오염과 생태독성에 관한 최신 연구를 중점적으로 다루고 있습니다.

서울대학교 지구환경과학부 교수인 김종성씨는 제11회 ICMPE 행사 책임자로 선정되어 “이번 대회가 홍콩 이외의 국가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점”을 강조하며, “세계적으로 우수한 과학자들과 함께 해양오염 문제에 대한 글로벌 공론의 장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