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평균 수명 처음으로 90세 넘어, 男은?

국내 생명보험 가입자들의 남녀 평균수명이 5년 전보다 2세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여성 평균수명은 사상 처음으로 90세를 돌파했습니다. 1월 7일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남자의 평균수명은 86.3세, 여자의 평균수명은 90.7세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5년 전 작성한 제9회 경험생명표보다 각각 2.8세, 2.2세씩 늘어난 수치입니다. 이러한 증가는 의료기술 발달과 생활 수준 향상 등으로 인해 사망률이 개선되어 평균수명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또한, 남녀 간의 평균수명 차이도 줄어들고 있으며, 이번 10차 개정에서 여성이 남성보다 4.4세 높은 평균수명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는 이전의 1회차 경험생명표에서 남녀 평균수명 차이(9.9세)와 비교했을 때 절반 이상이 줄어든 것입니다. 이러한 변화는 고연령대 남자의 사망률이 상대적으로 많이 감소한 영향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경험생명표는 생명보험 가입자의 사망 현상을 관찰하여 5년마다 작성되는 성별과 나이별 사망률표입니다. 이는 통계청의 국민생명표와 함께 국가적인 사망 현상 지표로 활용되며, 보험사가 경험통계가 부족한 경우에 보험상품을 개발할 때 사용될 수 있습니다. 또한, 보험소비자의 보험가격 비교 목적으로 공시되는 보험가격지수 산출에도 활용됩니다.

평균수명의 증가에 따라 고령자의 기대여명도 증가하였으며, 65세 기대여명은 남자는 23.7년, 여자는 27.1년으로 제9차 경험생명표보다 각각 2.3년, 1.9년 증가하였습니다. 이러한 기대여명은 보험개발원이 1988년부터 5년마다 경험생명표를 통해 산출하는데, 이는 특정 나이의 사람이 향후 생존할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생존 연수를 의미합니다. 생명보험 가입자들의 사망 현상을 관찰하여 성별과 연령별 사망률을 정리하고, 이를 기반으로 성별과 연령별 기대여명을 계산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집니다.